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스포츠·연예

전체기사 보기
칼럼/기고

[이만수 야구인생] 안락함을 내려놓고 원대한 비전을 위해

박효철감독 부부, '강한 신념으로 낯선 베트남에서 남은 인생 다 바칠 것'

이종구 기자

전국통합뉴스 이종구 기자 | 박효철감독 부부가 베트남에 들어간지 1년 6개월 되었다. 이들 부부가 이번에 개인업무차 잠시 한국에 들어왔다. 비록 짧은 5일간의 기간이지만 지난 8일에 박효철 부부 그리고 권혁돈 감독과 만나 모처럼 오랜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그동안 있었던 베트남 야구현황과 앞으로 있을 비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박효철 부부는 미국에 들어간지 13년이 넘었다. 한국에서 지도자생활 20년 했고 다시 미국에 들어가서도 미국인 학생들 대상으로 계속 야구를 가르치고 팀을 만들어 대회에 출전해 나갔다. 박효철 감독의 야구에 대한 열정과 사랑은 후배지만 나보다 월등하게 위대함을 그의 커리어에서 엿볼 수 있다. 평생 야구 한길을 걸어온 박 감독은 미국에 들어가서도 학생들 대상으로 팀을 구성해 많은 경기에 참가했다. 그의 뛰어난 지도력과 리더쉽은 일찌감치 인정받아 엘리트 학생들이 직접 찾아와 레슨을 받기도 했다. 그는 미국에서 사랑하는 아내와 딸 그리고 아들과 함께 안락하고 미래가 보장된 미국생활을 모두 정리하고 난생 처음 베트남이란 나라에 발을 디뎓다. 못난 선배의 말 한마디에 이런 위대한 결심을 한 것에 대해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박효철 감독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