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4.8℃
  • 흐림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4.7℃
  • 제주 21.9℃
  • 맑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독교

변화산기도원, '성령충만 말씀충만 은혜충만 2023여름산상대부흥성회' 성황리 개최

성령충만 말씀충만 은혜충만
8월 21일부터 23일까지 2박 3일간 개최
충남 공주시 계룡면 구부내로 835-37
이기복 전 남부연회 감독 초청 산상대부흥성회 

‘변화를 받으라’, ‘이 시대를 본받지 말고..’ 

‘운명을 바꾸는 만남과 믿음’, '하나님의 눈물과 나의 눈물‘

‘기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 ‘육체의 남은 때를..’, ‘영적 전쟁에서 승리합시다’

 

 

전국통합뉴스 이승주 기자 | 충남 공주시 계룡면에 소재한 변화산기도원(원장 조미형)은 코로나19로 인해 멈췄던 여름산상대부흥성회를 4년 만에 다시 열고 이기복 감독을 초청해 ‘성령충만 말씀충만 은혜충만’이라는 주제로 8월 21일부터 23일까지 2박 3일간 하나님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4년 만에 열리는 변화산기도원의 2023여름산상부흥대성회를 축하하며 말씀을 듣기 위해 전국의 원근각지에서 수많은 신도들이 말씀의 보좌앞에 모였다. 

 

변화산기도원은 지난해 이옥순 원장이 이사장으로 물러나며 조미형 원장이 2대 원장으로 취임 후 첫 번째 여름산상대부흥성회를 개최해 더 뜻깊은 집회였다.

 

이번 여름산상대부흥회는 남부연회 감독을 지낸 이기복 감독(하늘문교회 원로목사)이 7번의 설교를 통해 성령충만 말씀충만 은혜충만의 시간으로 참석자들에게 논물과 환희의 감동을 선사했다.

 

 

부흥회 첫날은 마커스워십 심종호 인도자를 초청해 찬양집회를 통해 말씀으로 은혜받을 준비로 집회의 시작을 알렸다. 구산교회 김영선 목사의 사회로 왕대일 목사(하늘빛교회)의 기도와 변화산교회 찬양대의 ‘새 노래로 주를 찬양하라’ 특송 후 이기복 감독은 마가복음 9장 본문으로 ‘변화를 받으라’라는 주제로 부흥회 첫날을 시작했다.

 

둘째 날 두 번째 새벽예배는 김영선 목사의 사회로 ‘기뻐해 시온의 딸들아’ 특송 후 로마서 12장 본문으로 ‘이 시대를 본받지 말고’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세 번째 낮예배는 김영선 목사의 사회로 류근성 목사의 기도에 이어 찬양단의 ‘너희는 서로 사랑하라’ 특송 후 이기복 감독은 요한복음 9장 본문으로 ‘운명을 바꾸는 만남과 믿음’이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네 번째 저녁예배는 김영선 목사의 사회롤 이웅천 목사(둔산성광교회)의 기도와 찬양대의 ‘소리 높여 찬양’ 특송 후 이기복 감독은 이사야 4장 본문으로 '하나님의 눈물과 나의 눈물‘이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이기복 감독은 설교를 통해 “육남매 중 제일 먼저 예수를 믿고 눈물을 흘리며 가족구원을 위해 하나님께 간구했다. 지금 우리는 눈물이 필요할 때”라며 “히스기야에게 위기가 왔다. 사람은 누구나 위기가 올 때가 있다. 위기 때 성전의 하나님을 향해 기도했다. 위기를 당했을 때 하나님께 의지해야 축복받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하나님의 손에 붙잡혀야 승리하는 삶을 살 수 있다”라며 “눈물의 기도가 얼마나 귀한지 모른다. 기도하던 중 예수님이 눈물을 흘리는 환상을 보여주셨다. 하나님은 우리를 바라보시고 많이 우신다. 하나님의 손에 내 손을 포갤 때 응답해 주신다”라고 설교했다.

 

그러면서 “나 자신을 위해 눈물로 기도하자. 울어야 산다. 웃음보다 더 강한게 울음이다. 눈물은 치유의 능력이 된다”라며 ’자녀와 가정을 위해, 교회와 목사님을 위해, 나라와 민족을 위해 눈물로 기도하자“라고 말했다.

 

 

다섯 번째 새벽예배는 김영선 목사의 사회로 찬양대의 ‘다 찬양하여라’ 특송 후 이기복 감독은 야보고서 5장 본문으로 ‘기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이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이기복 감독은 “기도는 반듯이 응답 된다. 시간이 조금 걸릴 수도 있다“라며 ”인가 기도가 중요하다. 기도는 우리의 생명줄”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니엘의 기도는 삼겹줄 기도다. 기도는 내 영혼의 생명줄로 기도는 영적 호흡이며 생명이다”라며 “기도는 능력의 통로다. 기도는 치유의 능력을 주신다. 기도는 역사를 변화시킨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믿음의 기도는 병든자를 구원한다. 하나님께 부르짖어 기도하자”라며 “믿음의 확신을 가지고 기도하자. 하나님의 구원 받은자로 간절히 기도하면 이른 비와 늦은 비를 주신다”라고 설교했다.

 

이 감독은 “인간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예수님을 깊이 생각하라. 예수님을 깊이 바라보라, 하나님의 뜻에 따라 살아라. 영적 전쟁에서 승리하자”라며 “이 말씀을 듣는 자와 읽는 자와 지키는 자가 복을 받는다. 하나님의 사람은 세상의 두려울 것이 없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무장하자”라고 말씀을 선포했다.

 

여섯 번째 낮 예배는 김영선 목사의 사회로 김길수 목사가 기도를, 찬양단의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특송 후 이기복 감독은 배드로전서 4장 본문으로 ‘육체의 남은 때를’ 이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일곱 번째 저녁 마지막 예배시간은 김영선 목사의 사회로 황충호 목사(공주중앙교회)의 기도와 찬양대의 ‘이 세상은 주의 것이로다’ 특송 후 이기복 감독은 여호수아서 6장 본문으로 ‘영적 전쟁에서 승리합시다’라는 주제로 설교하며 일곱 번의 집회를 모두 마쳤다.

 

이기복 감독은 설교가 끝난 후 이옥순 이사장에게 마이크를 넘기며 감사인사를 전하자 이옥순 이사장은 구순이 훌쩍 넘어 몸이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회중을 바라보며 축복기도로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기복 감독의 축도로 2박 3일간의 2023변화산기도원여름산상부흥대성회를 모두 마쳤다.

 

변화산기도원은 지난 1983년 이옥순 이사장이 충남 논산 샘골기도원에서 설립하여 1989년 계룡면으로 이전 후 지금까지 수련회와 집회를 통해 신앙의 부흥을 위해 섬겨왔다.

 

재단법인으로 재탄생한 변화산기도원은 이옥순 원장이 이사장으로 2선으로 물러나며 지난해 조미형 원장이 제2대 원장으로 취임하며 제2의 도약기를 맞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