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6℃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31.6℃
  • 구름많음대전 30.5℃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30.9℃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조금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34.0℃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영환 충북도지사, 충북의 교육·의료개혁의 초석이 될 충북지역 의대정원 대폭 확대 촉구

“차질없는 의대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 최선 다할 것”

 

전국통합뉴스 최상호 기자 |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1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열악한 도내 의료환경 개선과 충북의 교육개혁에 초석이 될 충북지역 의대정원 대폭 확대 필요성을 강하게 피력했다.

 

먼저, 김영환 도지사는 현재 의료현장을 떠난 전공의들과 집단 휴학 신청을 한 의대생들에게 조속히 돌아와 주길 당부하며, “집단 사직의사를 밝힌 의대교수들에게도 환자 곁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김 지사는 충북의 열악한 의료현실에 대해 “충북은 2016년 이후(2018년 제외) 치료가능 사망자수 전국 1위라는 불명예를 가지고 있으며 인구 천명당 의사수는 1.57명으로 전국 평균 2.13명보다 현저히 낮아 전국 최하위의 의료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충북대(49명)와 건국대 글로컬캠퍼스(40명)는 의대정원이 89명밖에 안되는 미니의대로 비수도권 광역도 평균(197명)보다도 크게 미달되고, 비슷한 인구수를 가진 광주광역시(250명)나 대전광역시(199명)의 의대정원에 비교해도 턱없이 모자란 상황이다”라며 “이런 불평등한 현실을 감안하면 충북대가 지역거점 국립대학의 역할을 위해서는 300명 이상의 정원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충북대 의대정원이 300명 이상 확대된다면 지역 의료격차 해소와 더불어 지역인재전형 확대를 통해 수도권의 우수 인재가 지역으로 이주하면서 지역균형발전이 실현되는 시발점이 될 것이며 충북의 교육수준을 높이는 교육개혁도 이룰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증원된 의대학생들을 우수 의료인력으로 양성하기 위해서는 의대 교수 증원, 강의실, 연구실 확충 등 정부의 시설과 인력, 예산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충북 또한 이에 상응하여 의과대학의 차질없는 교육과 실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재정적으로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에 늘어나는 의대 정원에 대해서는 80% 이상이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