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영동군, 스마트농업 육성 ‘순항’ “200억 스마트팜 공모 선정”

 

전국통합뉴스 최상호 기자 | 충북 영동군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2024년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사업은 스마트팜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에게 시설 투자에 대한 부담 없이 저렴한 임대료로 영농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기본 3년 동안 임대한 뒤 평가 등을 거쳐 최대 3년간 연장할 수 있다.

 

영동군은 지난해 11월 1차로 선정된 △충남 서산시 △전남 영암군 △경북 예천군에 이어 전국 4개 지자체에 이름을 올렸다.

 

군은 지난해 공모에 도전했으나 전국 10개 지자체의 치열한 경쟁 속에 아쉽게 탈락했다.

 

이후 정부에서 추가로 1개소 증액이 결정되고 올해 초 추가 공모를 진행했다.

 

이에 군은 사업부지 확보 100% 등 지난해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고 공모를 신청했다.

 

지난해 미선정된 지자체 중 5개소가 신청해 마지막까지 경합을 펼친 결과 영동군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정영철 영동군수는 직접 발표평가에도 참여해 민선8기 최대 역점공약사업인 ‘스마트농업 육성 발전’을 위한 영동군의 의지와 이번 공모사업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영동군은 공모 선정에 따라 2026년까지 총 20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양산면 가곡리 6.3㏊에 임대형 스마트팜 4.3㏊를 조성하고 청년창업농 육성에 들어간다.

 

철골 유리온실 3개동에 △머스크멜론 △토마토 △오이 △미니파프리카 등을 재배할 계획이다.

 

청년농(18세부터 39세)이 2명씩 팀을 이뤄 0.5ha의 온실을 임대받는다.

 

임대 시 기본 3년 동안 운영할 수 있으며, 임대료는 시설평가액의 1% 이상 등을 적용해 군에서 결정한다.

 

또한 군은 이곳에 지난해 지방소멸대응기금으로 확보한 136억 원으로‘청년 임대 일라이트 스마트팜 단지’를 4.2ha 규모로 조성한다.

 

철골 유리온실 2개동으로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과 함께 조성된다.

 

영동군은 향후 이곳에 청년농과 지역주민의 소통을 위한 커뮤니티센터, 농산품의 안정적인 판로를 위한 로컬푸드 판매장도 조성해 영동군 스마트농업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영철 영동군수는 “이번 공모 선정이 영동군 스마트 농업 발전과 지역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규모 스마트팜 단지 조성으로 미래농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