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31.5℃
  • 맑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29.4℃
  • 맑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32.4℃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조금강진군 30.5℃
  • 맑음경주시 33.9℃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보은군, 청년이 찾아오는 보은을 위한 다양한 청년정책 '눈길'

 

전국통합뉴스 최상호 기자 | 보은군은 최근 ‘청년’, ‘젊음’, ‘변화’라는 초고령사회에 어울리지 않은 단어가 군을 수식하는 단어가 되어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5월 30일 기준 보은군 인구는 3만 786명으로 이 중 60대 이상 인구는 1만 6,242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군은 창의적이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청년들이 찾아오는 곳으로 변모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민선 8기가 시작되면서 군은 ‘청년이 행복한 젊은 도시’를 향한 첫걸음을 위해 2023년 1월 청년위원회 심의를 통해 청년정책의 로드맵인‘2023~2027 보은군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청년정책 기본계획은‘청년의 꿈과 희망이 살아있는 도시형 농촌 보은’ 건설이라는 비전으로 청년들의 사회 참여기회 보장 및 권익 증진을 위해 2027년까지 일자리 분야 △창업 공간 조성 △기업-청년 간 매치 메이킹 사업 등 16개 사업을 추진하며, 청년 주거·생활 분야 △보금자리 조성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등 18개 사업을 추진하고 청년 문화·여가 분야 △문화공간 조성 등 5개 사업과 청년들의 교육 참여와 활동 분야 △각종 위원회 청년 참여 확대 등 7개 사업을 추진해 모두 4개 분야 46개 사업을 중점 지원·추진하고 있다.

 

군은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2가지 요소로 주거와 일자리라고 판단하고 청년들이 구성원의 일원으로 중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거주정책과 일자리 정책을 펼치고 있다.

 

먼저 청년들의 거주 안정성을 위해 보은읍 죽전리 일원에 지역활력타운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보은 청년 all來(올래)’사업을 추진해 도시형 주거단지 블록형 단독주택 70호를 조성 및 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하며, 연계사업으로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 100호와 군민 친화형 체육센터 및 어린이 놀이시설 등을 조성하여 신혼부부를 포함한 청년들의 주거 및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군내 거주하는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무주택 청년들에게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 월세 지원’, 지역 내 취업, 창업 또는 영농 무주택 청년에게 임대주택 임차료를 지원하는 ‘청년 취업자(농업인) 주거비 지원’,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등 청년층을 위한 다양한 주거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군은 청년들이 지역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난 3월 보은산업단지 입주기업체협의회-보은군 기업입협의회와 지역활력타운 청년 정주기반 확충 및 청년 일자리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비롯해 △보은형 청년 창업지원 프로젝트 △청년 일자리 사업 △청년 소상공인 점포 임차료 지원 △청년 농업인 영농 정착지원 △청년 후계농 영농 정착 지원사업 등 참신한 아이디어와 젊은 패기를 갖고 취업·창업하려는 청년들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보은군의 변화는 아직 진행 중으로 2023년 4월 ‘삶은동네’(공동대표 김한솔, 이경수)의 청년을 반기는 마을 ‘회인ㅎㅇ’가 행정안전부 주관 ‘청년마을 만들기’ 공모사업에 선정돼 회인을 라이더의 성지로 탈바꿈시켜 라이더들이 마을을 지나치던 곳에서 머무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라이더들의 네트워킹 및 휴식 공간(라이더유치원) 조성 △청년과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휠러스 페스티벌 개최 △회인 지역 체험을 위한 금·토·일 캠프 운영 등 회인 지역에 청년 인구 유입과 정착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보은군 청년들을 위한 축제인 ‘놀아 BOEUN(본) 청년’ 축제가 열리고 있다. 지난해 9월 보은청년네트워크(대표 김우성) 주관으로 청년이 주도한 청년 축제로 처음 개최했으며, 청년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반영한 디제잉 페스티벌 등 공연을 비롯해 치맥 파티, 플리마켓, 체험행사, 버스킹 등 청년들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돼 일상에 지친 청년들을 응원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올해도 9월 청년들의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청년 세대는 물론 모든 세대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청년 감성의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이처럼 민선 8기 보은군은 젊어지고 변화하고 있다. ‘시골’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보은군만이 갖고 있던 단점을 강점으로 만들고, 청년들의 젊은 도전을 적극 지원하는 등 청년과 함께 성장하고 있다.

 

최재형 보은군수는 “인구소멸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보은이 젊어져야 한다”며 “보은군 청년들이 꿈과 희망이 실현되고 청년이 찾아오고 머무르고 싶은 도시형 농촌 보은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